간간히 쓰고 있었던 폴라초이스 제품들 중에 가장 최근에 사용한 로션에 대해서 써보려합니다.


폴라초이스 한국 홈페이지에서 35,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하이드라라이트 인퓨징 로션을 써보았습니다.

사람들이 향을 이야기도 하긴하지만, 일단 속은 건조한데 겉으로는 기름이 산유국인 수분부족형 지성인들에게 추천하는 로션이라고 합니다.

딱, 피부가 복합성이고 지성인데다가 딱히 겨울이 아니여도 속에서 푸석한느낌이 날때가 있습니다. 

여름에 쓰기 좋은 로션이라길래 개봉을 했더니..엄청나게 묽었습니다. 흔들었다가 갑작스럽게 개봉하면서 압력을 가하면 놀라운 양이 나와버릴 수도 있습니다.

이전 다른 폴라꺼 제품들은 안써봐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그래도 스킨발란싱 라인보다는 덜 묽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거의 스킨발란싱은 알로에 젤처럼 바르는 순간 사라지는 그런것인가 봅니다.


일단 써본느낌으로는 확실히 기존에 쓰던 로션보다 번들거리는게 덜하면서 '로션을 발랐구나' 하는 느낌이 있습니다. 수분촉촉이라는 로션들 바르면 항상 번들거리기도 하고 기분나쁘게 코팅된듯한 느낌을 주거나 혹은 알로에젤처럼 너무 순간적으로 촉촉하고 뒤에는 오히려 뺏기는 느낌이 드는 것들이 있었습니다.

제품의 기능은 너무 맘에 드는데 문제가 향이 진짜 충격적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구매 후기에는 오이향, 숲속의 향 이런말들이 써있는데, 내가 느끼는 향은 그냥 무슨 식초같고 엄청 화학적이면서도 기분나쁜 식초스러운 향이였다. 호불호가 갈릴거라고 하지만 반이상이 불호일것 같은 향입니다. 

향과 눌렀을때 양이 갑자기 많이나오거나 뚜껑주면에 너무 적셔지듯이 있는것만 빼면 맘에드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다시쓸래?라고 물어본다면 안쓸것입니다. 냄새가 나와는 너무나도 맞지 않고 그런 냄새가 계속 풍겨지기 때문에 고통스럽습니다. 

용기부분이야 뭐 조심하면서 짜면 되는건데 향은 어떻게 해줄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로션을 바르고 다른 좋은 향이 나는 크림이나 화장을 시작해도 그 향기와 이 식초같은 냄새가 동시에 나기때문에 코나 인중에다 누가 식초를 발라놓은 느낌이 계속듭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